© 2004-2020 Hyoyoun Lee

의자가 있고 초록이 있다

oil on linen, 112x162cm, 2018